교육안내

You are here: Home » 교육안내

경매 강의 참가 대상은

경매 왕초보이신 분들…

부동산경매에 대해 아무것도 모르는 초보인데…
스터디에 가도 되냐고 묻는 분들이 종종 있습니다.
스터디는 부동산경매에 대해 아무것도 모르니까,
배우기 위해 듣는 겁니다…^^
아무런 걱정말고 오시면 됩니다.

경매 강의를 듣긴 들었는데, 여전히 헛갈리시는 분들….

설마님 강의는 명쾌하기로 정평이 나있습니다.
복잡하고 어려워 보이는 문제도 깔끔하게 정리해서 알려드립니다.
군더더기를 다 빼고, 경매를 하는데 꼭 필요한 핵심을 배우실 겁니다.

 

기왕 배우는 경매, 제대로 한번 해 보고 싶은 분들…

경매가 무엇인지, 제대로 배워보고 싶으신가요?
공부를 위한 공부, 스터디를 위한 스터디가 아닌 실전에서 바로 써먹을 수 있는 경매를 배우고 싶으신 분들은 실전 경험이 풍부한 설마님의 강의에서 원하는 바를 얻으실 수 있을 겁니다.

home336 홈336 부동산경매 강의

 

close

강의 신청 방법


336 카페 (
http://cafe.naver.com/home336/) 에서 강의공지를 확인하시고, 신청 댓글을 남겨 주시면 됩니다.

 

 

[경매 낙찰 후기]세번째아파트낙찰!! (이제는낙찰이새롭지도않아요)

안녕하세요 출첵관리자 아파트10채입니다.추석 후 화창한 가을날 또 이렇게 세번째 아파트 낙찰 소식을 전하게 되네요^^

지난 ‘가족경매단 인천법원 출동’ 글에서 2건 다 패찰하고 도가니탕 먹고 힘내 인천을 밤늦게까지 돌며 임장을 했는데 그때 임장했던 부평 32평 아파트에 오늘 낙찰이 되었네요…

9명이 들어왔고 2등과의 차이는 1,211,000원이었습니다.

두번째 낙찰 받았던 아파트 소유자가 이사하기로 한 날짜가 10월 10일이라
기다리면서 세번째 아파트를 낙찰 받았네요…

제목 부제는 “설마”님이 주신 겁니다, ㅋㅋ (이제 낙찰이 새롭지도 않아요…)

새롭지는 않지만 기분은 완전 좋네요…

항상 설마 사부님께 감사드리며 열심히 뛰고 있는 336선배, 동기, 후배분들께
응원의 말씀을 전합니다.

모두 모두 꾸준히, 열심히, 화이팅 해 부자되자구요^^

[낙찰후기 원문 보기 :  http://cafe.naver.com/home336]

 

[경매 낙찰 후기] 수렁에서 건진 낙찰 물건

4/29일 실전반을 졸업하고 저 나름대로 임장하고 입찰을 했으나 계속되는 패찰 하지만 굴하지 않고 꾸준히 임장하고 입찰하고 또 패찰하고 사실 제가 힘든것 보다 집사람에게 넘 미안해서 나중에는 임장하러 가자 입찰하고 와라는 말도 못하겠더라고요. (여보 미안해………………………………)

이런 제 마음을 아는지 오히려 집사람이 주말만되면 내일은 어디로 가냐고 먼저 물어보고 보증금이 얼마냐고 하며 먼저 준비해 주며 정말 너무 큰 지원군 역할을 해줘서 고마웠습니다.( 여보 내가 잘할께…. )

경매를 처음 입문할때 설마님이 가족이 도와주지 않으면 성공할수 없다 라고
하신 말씀이 생각이 납니다.

– 중간 생략 –

회사일이 바빠서 경매에 대한 생각을 잠시 잊고있던 순간 집사람에게 문자가
왔습니다……….

“자기야 우리가 당첨”  기쁜 마음에 협력업체 사장님과 미팅 중에 집사람과 전화 통화를 했습니다.

와우 정말 낙찰을 받았습니다.

– 중간 생략 –

제가 권리분석할때는 없었던 선순위임차인이 있다는 소식을 설마님께 들었습니다.

세대열람에도 없었던 선순위임차인이 있었는데 가족임을 밝혀주신 설마님에게 정말 이자리를 빌려 감사의 말씀드립니다.
설마님이 없었으면 전 아마 경매를 영영 떠나버릴수도

– 이하 생략 –

[낙찰후기 원문 보기 :  http://cafe.naver.com/home336]

 

[경매 낙찰 후기] 경매를 시작한지 1년,  그 1년의 보고서

작년 이 맘때 336카페에 가입해서 경매를 배운지가 어느덧 1년이 되어갑니다.

1년동안 열심히 공부하고 임장하고 입찰하고 낙찰받고……그리고 카페를 통해 기쁠때 함께 기뻐할수 있고 힘들고 지칠때 서로 위안을 줄 수 있는 많은 경매동료들을 만난것 이 무엇보다 값진 시간이 아니었나 생각이 듭니다.

– 중간 생략 – 

엄청난 수익을 얻기 보다는 적당한 수익이 나에게 주어지고 또 그것에 만족하는 것이 자연스러운 것임을 이해하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적당한 수익….누구나 받을 수 있는 수익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열심히 한 사람만이 받을수 있고 받을 수 있는 자격이 된다고 생각합니다^^ 바로 저를 말하는거죠 ㅋㅋㅋ

이제 1년이 지났지만 10년 20년 후에는 큰
부자는 아니어도 작은 부자는 될 수 있다고 스스로 그림을 그려 봅니다…

서론이 길었네요
궁금해 하시는 1년 결산 들어갑니다~

– 이하 생략 –

[1년 결산 후기 원문 : http://cafe.naver.com/home336]